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Extra Form

제34대 애틀랜타한인회(회장 김윤철) 15일 오후 6시 한인회관 소회의실에서 올해 3분기 정기 이사회를 개최했습니다. 이날 이사회는 어영갑 이사장을 비롯해 소수의 이사들만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으며 재정보고 등을 생략하고 파행적으로 진행됐습니다. 이날 중점적으로 논의된 문제는 최근 애틀랜타한국학교 이사회(이사장 이국자)에 의해 제기된 부채반환 소송에 대한 대책이었습니다.

특히 소송건에 대해 어영갑 이사장은 느닷없이 애틀랜타한인회관 매각의 필요성을 제기했고 참석 이사들은 결국 동의와 재청으로 매각추진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어영갑 이사장은 “한인회가 소송에만 휘말리고 한인회의 역할을  못하는 것 같다”고 운을 떼고 “한국학교에 11만8000달러의 부채가 있다는데 소장을 보니깐 과거 오영록 전 회장과 조성혁 전 이사장이 사인한 서류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런 서류가 법적 효력이 있는지 지금 우리 회장단은 아는 바가 없다”면서 “13만 한인의 주축이 되는 한인회가 직능단체 만도 못한 한인회가 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어 이사장은 부채에 법적 효력이 있는지 알지 못한다면서 갑자기 “이 기회에 한인회를 처분해서 부채를 해결하고 새로운 장소로 이전하는 것을 신중하게 생각해보자”고 속내를 드러냈습니다.

이에 대해 이춘봉 이사는 “이사들 몇명이 모여서 단순히 통과시켜서 해결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하고 “지금까지 이 일이 생기기 전까지의 진행과정을 자세히 알아본 뒤 전 현직 회장단 및 관리운영위원장과 함께 대안을 제시하고 대화를 통해 올바른 해결점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실제 이날 참석한 이사들 대부분은 이사장을 포함해 한인회 정관에 규정된 대로 임명 6개월 이내에 이사회비를 납부하지 않아 이사자격이 없는 사람들이었습니다.

이순희 패밀리센터 소장은 “매달 1만5000달러의 운영비를 내는 것이 버거운 상황”이라면서 “세계에서 제일 큰 한인회관이 무슨 소용이냐, 이번 기회에 신중하게 생각해 확실하게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하게 밀어붙였습니다.

김윤철 한인회장은 “매달 유틸리티와 세금, 보험료 등 고정적으로 지출되는 비용만 1만4500달러에 달해 만성적인 적자를 피할 수 없다”면서 “한국학교 측에 이 상황을 전달하고 현재 부채를 갚을 능력이 없다고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국자 한국학교 이사장은 본보에 “당장 전액을 갚으라는 것이 아니라 매달 100달러, 200달러라도 상환하는 성의를 보여달라고 제의했고 그마저도 없으면 내가 도네이션해서 처리해주겠다고 했다”면서 “그런데도 부채에 대한 인수인계를 받지 못했다고 부채 연장서류에 서명하지 않아 어쩔 수 없이 소송을 제기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날 재정보고를 하지 않은 이유를 취재진이 묻자 김 회장은 “현재 재정 상태가 바닥이며, 공탁금을 가지고  9개월동안 한인회를 어떻게 유지해왔는지 모르겠다”면서 “오늘은 실질적으로  안건이 많아 4분기에 함께 보고하려고 했다”고 대답했습니다.

한편 2013년 누전으로 화재가 발생해 구 한인회관이 전소되자 한인사회는 건립위원들을 중심으로 1년여 동안 새로운 한인회관 건립을 위한 모금운동을 펼쳤습니다.

한인회관 건립 과정에 깊게 관여했던 한 한인인사는 “한인회관은 학교에서 과자를 팔아 모은 전액을 건립기금으로 가져온 한인 고교생들, 그리고 세상을 떠나면서 건립기금 기부를 유언으로 남긴 한 교회 장로를 비롯해 각 한인 단체와 개인들이 한 마음으로 모금한 돈으로 245만달러를 모두 지불하고 마련한 애틀랜타 한인동포 모두의 재산”이라며 “한인회관 건립 과정에는 아무런 기여나 관심도 없었던 현 이사장과 회장이 갑자기 매각 이야기를 들고 나온 저의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아무런 문제없이 해결할 수 있는 한국학교 부채 연장을 고집을 부려 어렵게 만들더니 아예 이를 빌미로 한인회관을 매각하자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면서 “이 기회에 차라리 무능한 현 회장과 이사진들이 모두 물러나고 비상 대책위원회를 꾸려 한인회를 정상화하는 것이 어떠냐”고 제안했습니다.

2.한인회-이사회-768x576.jpg

  • ?
    나가이 2020.09.17 19:51

    한인회 임원진들 다 물러나는 것이 좋겠다 능력도 안되는 사람이 떠맡아서 한인회를 망치고 있으니 빨리 정리하시고 물러나시요 .

  • ?
    IAPE 2020.09.17 23:17
    한인회관은 개인이 투자해서 매입한것이 아니고 교민들의 성금에 의해서 구입된 공적 건물입니다.
    몇 몇 한인회 인사들이 매각을 논의하는것은 법적 시비거리의 파장이 올 것 같으니
    공청회 혹은 의견을 수렴하여 결정하는 것이 타당 한 처사가 아닌가 합니다.
  • ?
    영서 2020.09.18 10:04
    돈 내서 한인회관 건립하는데 많은 교민이 참여했는데 요...그당시 한인회 집행부도 많은 돈을 내서 참여했어요 지금 한인회는 재정이 없고 돈이 부족하면 다들 물러나고 돈이 여유가 있는분들 한인회 집행부 만들어 이사비도 한달에 $1000 씩 걷어서 비상체재로 한인회를 운영해 주세요
  • ?
    legende 2020.09.18 11:58
    이사 회비도 안낸 이사 자격 없는 자 들이 한인회관 매각을 운운 하다니 어불성설 입니다. 앞으로 법정 다툼 일 또 생기겠습니다. 현재 이사라 자칭하는 사람들 변호사 비용 많이 준비해 두세요.
  • ?
    티그레 2020.09.18 15:09

    1 더하기 1도 모르는 인간들이 자리들을 차고 앉아있으니
    한인회관 성금낸것이 후회막심이로다
    차라리 그돈으로  막걸리에다 빈대떡이나 사서 먹을걸


자유게시판

광고는 광고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banner_truevision_2.gif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US Census 인구조사 GTKSAtreasury 2020.04.07 1097
공지 정보 GTKSA 홈페이지 주소 변경 안내 gtksa.net Treasury 2019.11.26 1294
공지 정보 [공지] 게시판 운영원칙 의해 게시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 4 President 2018.11.14 852
공지 정보 게시물/댓글 신고는 webmaster@gtksa.net로 부탁드립니다. 5 President 2013.04.02 69890
공지 정보 광고 글을 남길 시에는 운영원칙에 따라 삭제 및 아이디를 정지합니다. President 2013.02.26 75946
7151 정보 내집마련 캠페인 - 3 탄 newfile moonk64 2020.09.19 4
7150 정보 한국내 추석 선물 보내기~ 9/22(화)까지 접수하세요 퀵퀵닷컴 2020.09.19 5
7149 기타 외국영화 한국말 자막 테이프나 디스크 삽니다 Bethuel 2020.09.18 24
7148 기타 ★★ 강아지 분양 ★★ euniceschoi 2020.09.17 239
7147 정보 금요일에 조지아에 허리케인 온다고 합니다 1 zvimmm 2020.09.16 238
7146 정보 동포 고객님들께 또 한번 감사드립니다 vnfbsgjsnf 2020.09.16 141
7145 정보 서브세이프(servsafe)자격증 취득 및 갱신 , 식품안전 교육에 도움 드립니다 moving33 2020.09.16 8
» 정보 “한국학교 부채 갚기 위해 한인회관 팔겠다” 5 죽장에 2020.09.16 216
7143 정보 여자가 담배를 피울 때 2 file DrDennisKim 2020.09.16 824
7142 정보 Personal Home Training (킥복싱/태권도/체중감량 or 증량/체력증진) 쥴리y 2020.09.15 10
7141 정보 [스탠포드 박사 그룹 개발]전세계 800만명(20.9.기준) 휴대폰 어플 무료 채굴중.미래의 비트코인일지 모릅니다.. file 썸썸썸 2020.09.15 103
7140 정보 서울 강남구 전지역 배송중단 퀵퀵닷컴 2020.09.14 35
7139 기타 ▶▶▶▶▶▶ (보상금 있습니다) 조지아에서 실종된 사람을 찾습니다◀◀◀◀◀◀ DKwon 2020.09.14 52
7138 기타 한인 중장년층 ROAD BIKE 회원 모집 2 이소룡 2020.09.14 27
7137 정보 Gingko Biboa Berries (은행나무 열매) ready to harvest! JJO89 2020.09.14 27
7136 정보 @@@ 서라벌 답글 입니다@@@@ 14 Chloe_sh 2020.09.14 291
7135 정보 애틀랜타 고등학교 둘러보기 2탄 - 차타후치 하이스쿨 화면속세상 2020.09.14 24
7134 기타 테 니스 진나그네 2020.09.13 21
7133 기타 8090 골프 모임 입니다~ 초보부터 고수까지 같이 운동해요~! 4 GA8090 2020.09.13 37
7132 기타 엄마 등에 점 3개 있는 걸 50년만에 처음 알았다 나무사랑 2020.09.13 24
Board Pagination 1 2 3 4 5 6 7 8 9 10 ... 358
/ 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