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안녕하세요, 벌레 박사 썬박입니다.

요즘은 자주 2005년  미국 부동산 경기가 너무 좋았던  생각이 납니다.
과거 몇년전과 는 달리
크로징이 빈번하고, 덩달아 매매할 집들에 대한 터마이트 인스펙션(termite inspection)을 요청하는 부동산, 개인 그리고 융자회사에서의 전화가 빈번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10년전과는 분명한 차이가 있는데, 집들이 새집에 대한 인스펙션의뢰는 별로 없고 이미 살고 있는 집에 대한 인스펙션이라는데 문제가 있습니다.
미국집들은 많은 부분에서 집이 오래 될어 갈수록(aging) 여러 부분에서 집수리할 부분이 생깁니다.
대부분 자재를 나무를 사용해서 집을 짓기 때문입니다.
가장 우려 되는 부분이 물로 인한 집안밖의 피해(water damage) 입니다. 
많은 독자님들이 우리집은 전혀 터마이트 문제가 없는 단단한 벽돌집이라고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아쉽게도 내부를 보면 
벽돌을 쌓기 위해 긴 나무를 벽안에 중심을 잡아 주기위해 기둥을 세우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것을 베니아 판에 나무를 붙인거라는 brick veneer라는 용어를 사용합니다.
나무를 사용하여 집을 짓는 부분은 의외로 많습니다. 
거라지나 지하실 또한 마루 , 실내벽을 만들기 위해서도  나무자재를 많이, 아주 많이 사용합니다.
이렇다 보니, 비가 스며들거나 지붕이 새거나, 집안에 배수 문제가 생겨 물이 넘친적이 있는 경우, 비록 아주 미세한 경우라도,
계속 집을 적시고 물에 묻은 집 자재들은 틀어 지면서 곰팡이나 부패되면서 급속히 터마이트를 끌어 들입니다.
집을 갉아 먹는 해충인 흰개미인 즉 터마이트는 귀신처럼 이런 부분으로 급속도로 빨리 흥분하면서 모여들어 나무재질로 된 부분을 갉아 먹기 시작합니다.
현장에서 인스펙션을 하다보면 재수없이 터마이트가 갉아 먹었다고 푸념하시는 고객분들을 많이 보게 되지만
벌레박사 입장에서는 터마이트 피해에는 어느집이고 예외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정부에서도 인스펙션하는 일을 자격증을 주어 가면서 일을 위임시키고 있을 정도로 정확도와 전문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터마이트는 반드시 무언가를 먹고 살아야 하는 해충입니다.
집안의 1에이커 크기에  평균 살아있는 3000만 마리가 나무재질인 셀루로스(cellulose)를 먹어야 살수 있기 때문에 상당히 공격적이고 
물냄새 하나만 맡아도 평화로운 것 같고 작은 흰개미들이 집을 뜯어 먹기 위해 먹이로 생각하는 부분 - 나무 데미지-집중적으로 몰려 듭니다.
 통계를 말하는 것은 어렵지만 경험상 최소 집의 50%이상은 터마이트 위험군에 속합니다.
좀 더 쉽게 말하면 터마이트 피해에는 모든집이 노출되어 있다고 봅니다.
인스펙션중 터마이트가 집에 피해를 주고 있는 상태(active infestation)인 경우는  반드시 전문 터마이트에서  공사를 해서 터마이트를 없앤후 도면과 계약서를 첨부해
집거래 , 변호사 사무실의 크로징까지 갈수 있도록 서류작업을 해줍니다.
그래서 인스펙션중 터마이트가 나와도 벌레박사는  왠지 고객에게 미얀함을 느끼며 많은 부담을 느끼게 됩니다.
전문가 들이 항상 예기하듯이 터마이트는 집을 사는 시점부터 파는 날까지 관리를 받으셔야 터마이트 워런티를 받게 되어 크로징까지 긴 과정이 순조롭게 이루어 질수 있습니다.
특히 요즘의 터마이트 관리는 과거의 케미칼 공사 방법에서 벗어나 , 집 주변에 터마이트 베이트 통을 심어 3달마다 관리를 받는 자연 친화적인 방법이 많이 사용하고 있으며
그 효과와 안전성으로 집소유하시는 고객분들로 부터도  환영을 받고 있습니다.

벌레에 대한 문의 사항은 성실하게 답변해 드리겠으며 긴급사항인 경우,

애니터 터마이트 소독 벌레박사 직통 678-704-3349로 전화주시거나

2730 N. Berkeley Lake Rd B-600 Duluth, GA 30096 (조선일보 옆)에 

위치한 저희 회사로 방문해 주시면 무료로 친절히 상담해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애니터 터마이트 소독 대표 벌레 박사 썬박 올림.

             678-704-3349
            www.Anteaterpest.com


banner_truevision_2.gif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1 집 먼지 진드기를 없애자( 벌레박사 칼럼) 벌레박사 2015.06.25 1063
410 부동산 거래와 벌레문제(벌레박사 칼럼) 벌레박사 2015.06.25 1047
409 여름 방학과 페스트 콘트롤(벌레박사 칼럼) 벌레박사 2015.06.25 1260
408 홈 바이어에게 홈 인스펙션과 홈 워런티 구입은 필수( 썬박 홈인스펙션 칼럼) file 벌레박사 2015.02.12 2462
407 홈인스펙션은 집 매매의 과정 ( 썬박 홈인스펙션 칼럼) file 벌레박사 2015.02.12 2050
406 집 매매 열기, 바쁜 홈인스펙터 ( 썬박 홈인스펙션 칼럼) file 벌레박사 2015.02.12 1836
405 홈인스펙션로 집 매매 계약 취소 가능( 썬박 홈인스펙션 칼럼) file 벌레박사 2015.02.12 2621
404 홈인스펙터와 영어능력 ( 썬박 홈인스펙션 칼럼) file 벌레박사 2015.02.12 2551
403 홈인스펙터는 딜 깨는 사람(deal breaker)?( 썬박 홈인스펙션 칼럼) file 벌레박사 2015.02.12 1703
402 홈 인스펙션과 추위 그리고 비( 썬박 홈인스펙션 칼럼) file 벌레박사 2015.02.12 1905
401 라돈 인스펙션과 홈인스펙션( 썬박 홈인스펙션 칼럼) file 벌레박사 2015.02.12 2441
400 홈 인스펙션과 홈인스펙션 보험 (( 썬박 홈인스펙션 칼럼) file 벌레박사 2015.02.12 1591
399 홈 인스펙션과 홈 인스펙션 레포트 ( 썬박 홈인스펙션 칼럼) file 벌레박사 2015.02.11 2302
398 셀러 마켓과 홈 인스펙션 ( 썬박 홈인스펙션 칼럼) file 벌레박사 2015.02.11 1540
397 비행기를 타며(벌레박사 칼럼) 벌레박사 2015.02.11 1382
396 알라바마 지사를 설립하며 (벌레박사 칼럼) 벌레박사 2015.02.11 2988
» 집 크로징과 터마이트 인스펙션(벌레박사 칼럼) 벌레박사 2015.02.11 2278
394 델리가게와 페스트 콘트롤(벌레박사 칼럼) 벌레박사 2015.02.11 1727
393 부동산 그룹 터마이트 , 홈인스펙션 강의 (벌레박사 칼럼) 벌레박사 2015.02.11 1609
392 2013년 벌레잡는 회사 종무식을 마치며 ( 벌레박사 칼럼) 벌레박사2 2014.10.08 2979
Board Pagination 1 2 3 4 5 6 7 8 9 10 ... 25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