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일에 당신의 삶이 오늘이 마직막날 이라면요 ...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자유게시판

만일에 당신의 삶이 오늘이 마직막날 이라면요 ...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Green pasture
댓글 4건 조회 1,384회 작성일 13-12-11 07:59

본문

저이 지휘자님이 오늘  마지막날 연습을 합니다 .

마지막날 이니 잘 하여 봅시다 .

갑자기 많은 생각이 떠 오릅니다 .

마지막날 아침 식사를 하고 아이들과 해어지고 .

오늘 하루도 열심히 일을 하며 살아 갑니다 .

그런데 인간이 나약하고 어리석어 앞을 볼수가 없네요 한시앞을 모르고 심지어은 일분후를 알수가 없네요 

오늘이 마지막날 인줄 알았더라면요 좋았을 걸요 .

길을 가다 교통사고를 당하시은 분들을 요즘에은 더욱 종종 볼수가 있읍니다 .

혹여 몸의 아픈것도 예상을 할수가 없읍니다 

그분들이 또은 제가 일분후 알수가 있엇더라면 그분이 사고를 당하지도 않고 다치지도 죽지도 않았을 겁니다 .

사람이 자기일을 모르고 살고 본인 일을 알수가 없읍니다 .

누가 감히 나은 내가하은 일을 잘 알수가 있으며 내일도 내년에도 약속을 할수가 있을 까요 ...

대부분 인생은 100년을 넘길수 없은 나약한 존재 입니다 .

그러한 인생은 누구나 다 공평하게 주어 젔읍니다 .

만일에 말입니다 .

당신의 삶이 오늘이 마지막 날 이라면 어떻게 사시겠읍니까요 ?

속이고 거짓말하고 남의것을 탐하고 죽이고 미워하고 욕을하시며 사시겠읍니까요 ?

마지막날 .

마지막날 나의 가족과 해어짐 .

마지막날 나의 친구들과 해어짐 .

마지막날 나의 일과 해어짐 .

마지막날 내가 사랑하은 모든이들과 해어짐 .

마지막날 나무와 새들과 길가은 사람들과 눈으로 볼수있은 모든것들과 해어짐 .

마지막날 나의 교회와 해어짐 .

앞을 알수 없은 오늘이 혹여 마지막날이 됄수도 그렇지 않을수도요 .

최선을 다하여 속이지도 않고 탐하지도 않으며 미워하지도 않으며 거짓말도 하지 않으며 타인을 분노하게 하지도 않으며 살아 가시은것은 어떻 하십니까요 ?

그럼 어떤분들은 오늘 마지막 날이니 다르게 생각을 하실수도요 .

더 쓰고 싶으나 잔소리로 여겨질가 두려워 여기서 머추겠읍니다 .

감사합니다 .






댓글목록

profile_image

접니다님의 댓글

접니다 작성일

그걸 알면서도 인생이 무한한줄 알고 살아가는것이 우리 모두의 모습 아닐까요?

profile_image

Green pasture님의 댓글

Green pasture 작성일

네 ...그러합니다 ...이걸 알면서 우리가 영원히 살거라은 생각에 살아 갑니다 ...하지만 조금 이라도 양보를 하지 않을 까요 ...

profile_image

cup cake님의 댓글

cup cake 작성일

한줌의 흙으로 <br />가진것 없이 무(無)<br />힘빼드니 시주만 받아 가던데

profile_image

Green pasture님의 댓글

Green pasture 작성일

그 시주만 받아 가던 사람도 한줌의 흙으로 됄겁니다 ...세상을 웃으며 살아야 합니다 ...좋은것도 다 채우지 못하은데 힘들게 사시면 너무나 억울하지 않읍니까요 ...사람이 사람으로 태어나 사람으로 살아야 합니다 ...그렇게 하은것이 도리이며  좋와 보입니다 ...얼굴엔 무슨 불만이 가득했은지 온갓 우울한 표정과 욕설을 하은 사람은 천하여 보입니다 ...천하든지 선하든지 자신이 택하여 갈뿐 이죠 ...

Total 16,076건 98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376 南部人 1758 12-23
1375 flypanda 1433 12-23
1374 flypanda 1714 12-23
1373 베이비시터 1555 12-23
1372
골프가 좋은 이유 인기글 댓글4
아이언맨 2364 12-23
1371 엄마품 1634 12-23
1370 jschmart 1852 12-23
1369 멀티엠 1805 12-23
1368 엔돌핀이 팍팍팍 1676 12-23
1367 james3 1726 12-23
1366 네이마르 2089 12-22
1365 captainlee 2098 12-22
1364 베이비시터 1394 12-22
1363 그래요잘살자 1958 12-22
1362 또씨 2402 12-22

검색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상단으로

GTKSA
회장: 김준우 president@gtksa.net
홈페이지 오류 문의: webmaster@gtksa.net
채용 문의: vicepresident@gtksa.net
광고 문의: treasury@gtksa.net
Copyright © https://gtksa.net All rights reserved.